주요 기사

열린공감TV의 박원순시장 관련 고소인에 대한 영상에 대한 수구언론사 공격!

조선, 중앙, 한국경제 등 “친여 유튜브” 라는 악의적(?) 헤드라인을 달고 열린공감TV의 박원순시장 관련 고소인에 대한 영상을 짜깁기, 2차가해 운운하며 기사를 남발하기 시작했다.


열린공감TV는 “진보를 항해” 하지만 단 하나의 영상, 어떤 글에도 “친여”를 표방하거나 목적으로 둔 적이 없다. 열린공감TV는 사회의 부조리와 불합리, 거대 언론사의 거짓, 왜곡, 편파 보도에 맞서 유튜브라는 플렛폼에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작은 목소리를 목청껏 부르짖을 뿐이다.


그럼에도 악의적으로 “친여”란 타이틀을 달고 해당 영상 고소인의 행위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 없이 오로지 열린공감TV 죽이기에 나선 듯 보인다.

게다가 고소인의 대리인인 김재련은 “법적조치” 운운 한다.

얼마든지 기다리겠다. 그런 엄포 말고 제대로 고소인의 주장과 영상에서 보여지는 고소인의 행동이 4년간 성피해를 당한 1차 가해자가 확실한지 법정에서 시시비비를 가려 사자명예의 중요성을 깨우쳐 주고자 하니 부디 법적조치 하시려면 빠른 시일내 단행해 주길 부탁한다.


또한, 조선, 중앙, 한경은 1차 피해를 말하기 전에 1차 피해에 관한 고소인의 “주장”말고 열린공감TV에서 보여준 확실한 증거와 같이 피해사실을 입증할수 있는 증거를 제시하기 바란다. 그런 다음 2차 피해라는 단어를 써야 당신들이 기자이고 언론이지 않겠는가.


현재, 당신들의 행위는 언론사를 빙자한 “폭력”이다.

수십만, 수백만 구독자 채널도 아닌 10만 조금 넘은 일개(?) 유튜브 채널을 상대로 전쟁이라도 하겠단 거라면 기꺼이 맞서 주겠다.


해당 기사를 쓴 기자들이여,

아침마다 거울은 보는가? 스스로를 바라보고 옳고 그름이 무엇인지 자문자답 하기 바란다.

23 0


https://www.youtube.com/watch?v=WJv7N9BIf58


"열린공감TV는 1인 유튜브채널이 아닌, 

말하고자 하는 모든 시민에게 열려있는 채널입니다. 


열린공감TV는 100%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되어지고 있습니다.

어떠한 기업이나 단체의 후원도 받지 않습니다.


우리와 우리 후손을 위한

밝고 투명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한걸음씩 나아갑니다.


열린공감TV는 시민 모두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