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기사

"박 후보 딸 실기작품은 30점 이상 주기 어려운 실력이었는데 80점을 줬다”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부인과 딸이 학교를  찾아왔다"

"박 후보 딸 실기작품은 30점 이상 주기 어려운 실력이었는데 80점을 줬다”


어떤 언론에서도 보도하길 꺼려했던 한 사람의 목소리가 어제 열린공감tv를 통해 소개됐다. 



국민의 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부인이 2000년을 전후한 시기 홍익대 미대 입시 실기시험이 끝나고 딸과 함께 찾아와 잘 봐달라고 부탁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당시 채점위원었던 김승연 전 홍익대 교수는 이같은 사실을 증언하면서 2009년 검찰이 홍익대 미대 입시부정을 강도 높게 수사하다 중단한 배경에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후보의 입김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그는 검찰에서 마지막 참고인 조사를 받을 당시 검사가 ‘윗선 지시로 수사를 못하게 됐다’는 말을 했다는 증언도 덧붙였다.


홍익대 미대 김승연 전 교수는 10일 열린공감TV를 통해 박후보 부인을 포함해 대학 재학시절 경험한 각종 입시부정 사례와 함께 2009년 서울중앙지검과 서부지검에서 홍대 입시 비리를 수사할 당시 경험한 내용을 상세히 증언했다.


김 전 교수는 “2000년을 전후한 시기 미대 입시 실기시험이 끝나고 이모(작고)교수가 연구실로 불러 가보니 박후보 부인과 딸이 와 있었다”며“이 교수가 오늘 우리 둘이서 채점을 하는데 잘 봐 두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박후보 부인의청탁이 있은후 대학 교무과 직원이 채점장에서 어느 것이 박후보 딸 실기작품인지 알려줬다”며“30점이상 주기 어려운 실력이었는데옆에 있던 이교수의 지시로 80여점을 줬다”고 밝혔다. 
 
동료교수인 A씨도 “실기채점이 끝나고 1주일후쯤 김교수가 ‘(00화랑 주인)00이 청탁을 했다’는 말을 들은적이 있다”고 했다.


김 전 교수와 A씨에 따르면 박후보 딸은 실기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음에도 필기시험등 다른 요인으로 최종합격은 실패했다.

김 전교수는 박후보뿐 아니라 해마다 반복되는 입시부정을 경험하면서 2008년4월 이 교수를 포함해 그동안 입시부정을 주도해온 7명을 재단에 고발했고 2009년4월 검찰수사로 이어졌다. 하지만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을 거쳐 서부지검에서 강도높게 수사를 진행해 입시비리 교수들의 무더기 구속사태가 예상됐으나 2009년말 석연치 않은 이유로 수사가 중단됐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의 주임검사는 한명숙 전 총리 뇌물사건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특수3부(김기동 부장검사)소속 엄희준 검사였다. 서부지검의 주임검사는 대검 대변인을 지낸 주영환 검사였고 당시 주검사가 소속한 형사5부 부장검사는 현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었다.


김 전교수는 “당시 서울중앙지검 엄희준 검사는 2차례 참고인 조사를 할때만 해도 입시비리뿐 아니라 교수임용비리까지 파헤칠 것처럼 하다가 갑자가 3차 조사때 ‘힘든일이 생겼다. 검찰내부 문제다’라며 태도를 바꿨다”고 했다. 그는 또 “서부지검 주영환 검사도 밤늦은 시간에 입시부정을 증언해주겠다고 한 A교수 집까지 직접 찾아가는 등 적극적인 수사의지를 보였으나 마지막 참고인조사때는 ‘검사는 아무 힘이 없다. 윗선의 지시를 따라야 한다’는 말을 했다”고 당시 메모를 기초로 상황을 자세히 설명했다.


김 전교수는 “서부지검에서 마지막으로 조사를 받기전 동료교수가 영부인을 모시는 청와대 한 비서관 이름을 거론하면서 ‘청와대에서 검찰수사를 수시로 보고 받았고 김 교수를 이상한 사람 취급한다는 말을 전해줬다”고 했다. 홍대 입시비리에 대한 검찰수사가 갑자기 중단된 배경에는 청와대 외압이 작용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김 전교수와 A교수는 만약 청와대 외압이 사실이라면 당시 정무수석으로 자녀의 홍대 입시비리에서 자유롭지 않은 박후보부터 해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후보측은 “박후보 부인과 전 남편 사이에 낳은 딸이 영국의 런던 예술대를 다니나 외환위기 직후 집안이 어려워져 6개월 휴학을 하고 홍익대에 편입을 시도한적은 있지만 교수에게 부정한 청탁을 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박후보측은 또 “당시 딸은 입시요강을 알아보러 친구들과 함께 대학을 방문했으나 실기과목이 본인이 전공한 분야가 아니어서 아예 입시시험을 보지 않았다”며“입시를 보지도 않았는데 박후보가 검찰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했다. 


김 전 교수는 이에대해 “(박후보 부인과는)1997년 개인전을 박후보 부인이 운영하는 화랑에서 열 정도로 서로 잘아는 사이였다”며“내가 다른사람을 착각할 리도 없고 당시 박 후보 부인이 ‘우리 딸 떨어지면 안 된다’며 울먹이기도 했다”고 반박했다.


2009년 홍대 입시비리를 수사한 엄검사와 주검사는 청와대 외압 사실을 부인했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당시 서부지검 형사5부장)은 문자로 해명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한편 박 후보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표창장 의혹을 두고 "염치가 있어야지"란 발언을 하기도 했었다.



54 0


https://www.youtube.com/watch?v=WJv7N9BIf58


"열린공감TV는 1인 유튜브채널이 아닌, 

말하고자 하는 모든 시민에게 열려있는 채널입니다. 


열린공감TV는 100%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되어지고 있습니다.

어떠한 기업이나 단체의 후원도 받지 않습니다.


우리와 우리 후손을 위한

밝고 투명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한걸음씩 나아갑니다.


열린공감TV는 시민 모두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