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기사

1217. 가짜뉴스의 꼬리를 밟았다. 주진우 변호사(+김윤씨 사과하세요)

<1> 열린공감TV더러 "공작 유튜브"라 하신 김윤씨. 할말 있습니까?

  1) 김윤 국민의당 서울시당 위원장이, 

오늘 아침 뉴스공장에서 열린공감TV를 "대표적인 공작 유튜브"라 매도했습니다.

  2) 제대로 사과요구를 하기 위해 통화했으나, 끝까지 당당하시군요. 

우리더러 공작이 아님을 입증하라구요?

  3) (또, 아니 역시나) 조선일보가 김이 빠졌건 말건 터뜨린다고 터뜨린 이재명 후보 아들 건. 

열린공감TV는 그것을 어떻게 미리 알아내서 경고했는지,

그리고 국민의힘과 언론의 가짜뉴스의 꼬리를 어떻게 찾아냈는지 보도합니다.


<2> 주진우 변호사(기자 아님...). 말조심은 당신부터 하시라.

  1) 12월 14일 오전 9시53분, 제보자인 택기시님은압구정 파출소 앞에서 그 손님(주진우 변호사)을 태워 10시 14분에 서초3동 사무실 앞에 내려줬습니다.

2) 기사님이 그 손님의 외모를 알려주셨는데, 젊고 안경을 썼고, 목소리는 좀 "간사한" 톤이었다고 했습니다.              (......기사님 기억력 대단하시네요...)

  3) 누군가에게 서류 정리해 두라고 지시하는 것을 보니 좀 높은 사람인 것 같았고, 

대화내용으로 보면 사모님과도 자주 만나는 것 같았습니다.

윤석열 후보에게도 말조심하라고 한다며...

그 손님이 내린 곳까지 찾아가 보니, 주진우 변호사 사무실이 보여서 사진을 기사님께 보여드렸습니다.

바로 확인하시더군요. "이 사람 맞다"고.

  4) 대중적으로는 많이 알려져 있지 않지만, 

주진우 변호사는 전관변호사로서 한동훈만큼이나 윤석렬의 최측근이자 "약빨 좋은 전관"으로 유명합니다. 

2019년 7월, 즉 윤석열이 검찰총장에 임명되던 시기에 검찰에서 나왔구요.

- 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금감원 조사와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이에 대한 대책을 세워준 주역일 정도니까요. 

채널A 이동재의 고발사주, 검언유착 사건의 이동재측 변호사이기도 합니다. 

  5) 제보 내용

주진우 변호사는 기자 및 자기 사무실 직원과 통화하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1. 김건희 문제는 사과하는 걸로 정리하자.

"어저께 나온 보도 있죠? 사모님이 사과하는 걸로 마무리짓자" 했고

2. 우리도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

"저쪽에서 먼저 사모님을 건드렸기 때문에 우리도 가만히 있으면 안된다.

우리가 이재명에 관한 카드 두 가지를 다 갖고 있으니까 까자. 

이게 우리의 마지막 히든카드다"

-> 도박, 성폭력, 음주운전에 관해 터뜨리자고 했다는 것.

그리고 그 손님이 이야기한 그 순서대로 뉴스가 나오더라는 겁니다. 

즉 김건희의 (그것도 사과라면) 사과가 나왔고, 

그 다음에 이재명 후보 아들 건이 조선일보에서 나왔다는 거죠.


<3> 반론권 보장을 위해 주진우 변호사 사무실을 찾아갔으나...

 1. 가는 길에 계속 전화와 문자를 했으나, 저렇게 "제보를 한 사실이 없다"고만 했습니다.

...누가 제보했냐고 물었나요... 참 법꾸라지들이란...

2. 사무실에서는 계속 문전박대. 일단 전하고자 하는 바는 전하고 왔습니다.


<4> 해당 사이트 이메일을 검찰이 털었으리라 의심하는 근거

  1) 문제가 된 해당 사이트 관리자의 공지입니다.- 쉽게 말해 저 사이트의 가입 이메일을 뒤져서 누구인지 신원을 특정하고 추적한 자는 일반 이용자나 사이트 관리자가 아니라는 말입니다. 그럼 누구? 자연히 검찰이 떠오를 수밖에 없죠. 수사기관이 "크래킹"을 통해 뒤졌다는 의심...

  2) 참고로 이 포커XX사이트는 현행법상 분명히 합법이며, 

흔히 생각하는 불법도박이 아닙니다. 임요환도 하는데... 

아이템 충전이 있을 뿐 "환전"은 없습니다. 


<5> 마무리

  1) 물론 사과하실 리는 없겠지만... 김윤 씨. 제대로 사과하시기 바랍니다.

  2) 열린공감TV는 제대로 된 취재 없이 의혹만 보도하지 않습니다.

단 한 번도 가짜뉴스를 보도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가짜뉴스에 휘둘리지 않고, 선거에서 현명한 판단을 하실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55 3


https://www.youtube.com/watch?v=WJv7N9BIf58


"열린공감TV는 1인 유튜브채널이 아닌, 

말하고자 하는 모든 시민에게 열려있는 채널입니다. 


열린공감TV는 100% 시민의 힘으로만 운영되어지고 있습니다.

어떠한 기업이나 단체의 후원도 받지 않습니다.


우리와 우리 후손을 위한

밝고 투명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한걸음씩 나아갑니다.


열린공감TV는 시민 모두의 것입니다."